뒤로가기뒤로가기

데일리 랩스

가장 좋아하고 가장 잘 하는 것

몸 속에 흐르는 개발 DNA

데일리펀딩

 

개발자랍니다

안녕하세요 데일리펀딩 IT팀의 Gahoo입니다. 이렇게 소개 하려고 하니 처음부터 턱하니 막히는데요. 먼저 제가 하는 일은 데일리펀딩 오류 수정 그리고 신규 개선 내용 개발, 데일리캠퍼스론의 전반적인 개발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나는 왜 개발자가 되었는가

처음에는 단순한 계기였습니다. 고등학교 때 유난히 영어 단어를 못 외워서 이과를 선택하게 되었고 그저 수능점수에 맞춰 컴퓨터 공학과에 온 것이 저의 인생을 바꿔 놓았다고 할까요? 그렇게 들어간 대학교에서 동기들은 1시간 2시간 걸려도 못하는 프로그래밍을 저 혼자 10분 만에 끝내고 넋 놓고 있으면서 아 이 길이 나의 길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프로그래밍만 보면 자신감 급상승

 

개발자 하길 잘했다

저의 개발 스타일은 머릿속에서 모든 계획을 세워두고 그대로 만드는 식으로 개발을 진행하는데요. 머릿속에서 모든 오류 사항, 사이드 이펙트까지 전부 계산하고 중간 테스트 없이 구현한 후 한번 돌렸을 때 단번에 제가 의도한 대로 프로그램이 돌아가는 것을 보면 짜릿한 기분이 들면서 '개발자 하길 참 잘했다'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머리가 하얘졌던 그 순간

너무 많아서 어디서부터 이야기 해야 할지 모르겠는데요. 처음 프로젝트 할 때 제 입장에서는 테스트도 다 하고 서버에 올렸는데 오류가 발생하더라고요. 그걸 본 윗분에게 5시간 정도 그 일에 관해 지적을 받을 때라던가, 또 테스트 서버인 줄 알고 테이블을 지웠는데 보니까 운영 서버라서 그때 모든 서비스가 멈추고 팀장님이 IDC 센터로 뛰어가 백업 서버 들어가서 복구해서 겨우 넘어갔던 때가 있었는데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 않은 시간이었습니다.

 

아…안돼!

 

개발자에 대한 편견 Yes or No

편견이라고 할까 오해라고 할까. 개발자는 해킹은 쉽게 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과 인터넷에서 불의에 맞서 싸우는 사람이라는 프레임을 씌우는 사람을 몇 번 봤는데, 요즘 해킹은 어설프게 하면 다 걸린답니다. 어떤 분은 네이버 아이디 하나 알려주면서 해킹 좀 해달라고 장난 식으로 말씀하시던 분도 있었는데 참 당황스러웠던 기억이 있네요.

 

요즘 업계 핫이슈라면?

요즘 개발 쪽에 가장 이슈가 된 것이 있다면 네이버, 넥슨 개발자 초임 연봉 5,000만 원 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 이슈 이후에 제 주변에서도 개발자를 하려는 사람이 많이 늘어났고 문의도 많이 오는 중입니다. 그리고 컴퓨터 공학에 입학자가 몰렸다고 전달받았습니다.

점점 파이도 커지고 사람도 많이 들어오는 것은 좋은데 개발은 적성이 잘 맞는게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하나의 언어에 익숙해지려고 노력해보고 재미나 흥미가 안 느껴진다고 생각이 나면 곧장 손절하고 나가시는 것을 추천해요. 요즘 소소하게 개발 배우고 싶은 사람들에게 알려드리고 있는 활동을 하고 있는데 적성에 안맞음에도 그냥 시간만 낭비하시는 분들이 너무 많은 것 같아 참 안타까운 마음이 생기네요.

 

주니어 시절, 앗 나의 실수

지금도 종종 하는 실수입니다만, 기본적인 표준의 내용만 개발하고는 예외에 대해 넘어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면 제목을 쓰는 칸이 있는데 여기에 특수문자를 넣으면 문제가 생기는 것을 몰랐다던가 몇 글자 이상 넣으면 그 글자가 깨진다던가 혹은 강제로 허용되지 않는 글자를 넣는다던가 이런 것들을 완벽하게 체크하지 못해서 발생하는 문제가 많았습니다.

한번은 이러한 것들에 너무 신경을 쓰다가 정작 가장 중요한 제목을 빼먹고 업로드했던 적이 있었는데 말 그대로 대참사였죠. 지금 생각해도 아찔한 경험이었네요. 이런 순간마다 개발은 참 쉽지 않다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여기까지 기억 지우기 종료 끝 맨인블랙 MIB 요원 윌스미스
아찔한 기억…삭제!

 

나의 성장동력은

개발 업계의 변화와 혁신이 저의 성장동력입니다. IT 쪽은 지금 빠르고 신속하게 변화되고 있습니다. 새로운 언어가 나오는 주기도 빨라지고 있으며, 다른 개발자들의 라이브러리도 기하급수적으로 만들어지고 있는 것을 볼 때 따라가지 못하면 도태된다는 압박감 그리고 새로운 것을 알아갈 수 있고 지금까지 해오던 것이 더 간편하게 할 수 있는 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이 저의 성장동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나에게 개발은 _______다.

나에게 개발은 “레고 블록"이다.

개발이란 건 같은 블록이라도 하나하나 어떻게 조립하느냐에 따라 우주 비행선이 될 수도 있고, 해리포터의 배경이 될 수도 있다는 점에서 레고 블록과 같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네요.

 

본인만의 스트레스 해소법 (From. MIT)

러닝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합니다. 특히 오래 뛰다 보면 러너스 하이가 오는 순간이 있는데 그 순간을 위해서 30분 넘게 뛰곤 합니다. 땀이 쭉 빠지고 나면 작은 성취감도 들고 특히 저녁때 잠이 잘 와서 너무 좋습니다. 저와 달리기하지 않으실래요?

 

Daily Labs와 함께 하실래요?

매일매일 의미 없고 힘든 야근에 시달리는 개발자분들, 떠나세요! 그리고 저희와 함께해요! 비합리적인 업무 환경은 모두 고이 접어 하늘 위로! 데일리펀딩은 야근이 없는 기업문화를 지향합니다. 매일 같이 불필요한 야근에 시달리는 개발자들에게도 마찬가지죠. 저희와 함께 행복한 워라벨이 존재하는 데일리펀딩에서 의미 있는 결과물들을 함께 만들어갔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는 지속가능한 금융을 만들어가는
투명한 종합 금융 플랫폼입니다.

데일리언과 함께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