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뒤로가기

데일리언의 수다

종합 금융 플랫폼, 준법경영으로 만들어갑니다

by 법무총괄이사 임완수

데일리펀딩

준법경영을 하는 회사만이 투자자분들의 지지를 받고 장기적으로 운영가능 할 것입니다

데일리언, 임완수

 

 

데일리언 임완수

안녕하세요. 데일리펀딩의 법무총괄이사 임완수입니다. 

 

 

데일리펀딩에서의 역할

저는 데일리펀딩 업무 전반에서 법률적인 판단이 필요한 부분을 검토하고 각 팀에 전파하는 컴플라이언스 업무를 총괄하고 있습니다. 준법감시실에서 진행하는 각종 계약 체결 업무뿐만 아니라 투자상품 검토 및 구조 설계 과정에서도 담당 팀과 함께 의논을 하기도 합니다. 

 

 

데일리펀딩 합류 전

데일리펀딩에 합류하기 전에는 로펌 금융팀에서 은행, 저축은행, 캐피털, 증권사, 신탁사, 시행사, 시공사 등에 대한 법률자문 업무를 했습니다. 1, 2금융권에서 대출이 일어나는 전 과정을 각사 담당자들과 함께 검토하고, 현장에서 발생하는 법률문제를 해결해 나갔던 업무 경험들이 현재 데일리펀딩 업무에 많이 반영되고 있습니다. 

 

 

데일리펀딩만의 문화

본인이 주도적으로 업무를 이끌고 갈 수 있어 스스로 성장할 기회가 많고 뭐든 강제하는 분위기가 없어 자율성과 주인의식이 길러진다는 점이 가장 인상적입니다. 

 

 

상품심사의 중요성

무엇보다 투자자분들의 소중한 투자금이 안전하게 상환될 수 있는지 엑시트 전략을 다방면으로 검토하고 구조를 고민합니다. 막연한 기대나 희망으로 상품을 평가하지 않고 늘 최악의 경우를 상정하고 그에 대한 플랜을 여러 가지로 준비합니다.

최악의 상황이 오더라도 수습이 가능하다는 각 담당자들의 공통된 판단이 들면 상품 출시를 준비하기 때문에 상품 심사 및 출시에 오랜 시간이 소요되며, 상품이 출시되면 원금 상환 때까지 지속적으로 상품을 관리합니다. 문제가 생겨 연체가 발생하기 시작하면 수습하는 것이 매우 힘들어지기 때문에 연체가 발생하기 전 이상 징후가 있는지 담당자들이 수시로 체크를 합니다. 이것이 데일리펀딩이 현재 연체율을 유지하는 이유입니다.

 

 

P2P금융 법제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온투업법)’이 공포됨에 따라 오랫동안 기다려온 P2P금융 법제화가 이루어졌습니다. 이로 인해 P2P업계에서 그간 미흡했던 투자자 보호 조치가 강화될 것이며, 보다 나은 투자 환경이 갖춰져서 시장 전체 규모가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회사 입장에서는 지켜야 할 규정들이 많아지다 보니 업무 부담이 늘어나긴 하겠지만, 준법경영을 하는 회사만이 투자자분들의 지지를 받고 장기적으로 운영 가능 할 것입니다. 

특히 온투업법에서는 회사의 연계대출 규모를 연계대출채권 잔액 대비 제한을 두고 있고, 투자자분들의 투자한도도 현행 업체별 한도가 아닌 총액 한도로 변경되는 만큼, P2P업계에서도 회사 간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두드러질 것이라 예상하고 있습니다. 

 

 

데일리펀딩의 현재

벌써 데일리펀딩이 4년 차를 맞이했는데요. 다방면에서 성장해왔지만 무엇보다 투자 포트폴리오가 다양해진 점이 가장 큰 변화가 아닌가 싶습니다. 부동산 PF 투자상품으로 시작한 데일리펀딩이 이제는 주택 담보대출 상품, 중소기업 매출채권 유동화 상품, SCF 상품 등을 안정적으로 론칭하면서 종합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가는 중입니다. 앞으로도 다양하고 안전한 투자 상품을 선별하여 소개해 드릴 예정이니 투자자분들도 많은 관심 가져주시면 좋겠습니다.

 

 

데일리펀딩의 미래 

성장성과 변동성이 매우 큰 산업이다 보니 당장 내년도 예측이 어렵습니다만, 온투업법이 잘 정비되고 P2P업계의 자정능력이 발휘된다면 10년 뒤 P2P금융사들은 금융업계에 ‘메기효과’를 가져올 것입니다. P2P금융이 몰고 온 새로운 바람으로 우리나라 금융이 한 단계 성장하고 그중 톡톡한 역할을 한 회사로 데일리펀딩이 손꼽히고 있지 않을까요.

 

우리는 지속가능한 금융을 만들어가는
투명한 종합 금융 플랫폼입니다.

데일리언과 함께하기 >

또 다른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