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뒤로가기

데일리 랩스

함께라면 답을 찾을 것이다. 늘 그래왔듯이

경험을 나누며 성장하는 개발자

데일리펀딩

 

개발자랍니다

안녕하세요. 데일리펀딩 IT팀의 백엔드 개발자 Kero입니다. 저는 데일리펀딩의 백 오피스 서비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그뿐 아니라 사내 IT 관련 이슈들에도 관심을 갖고 있고 수시로 확인하고 체크하며 문제점을 발견하면 해결하고 있기도 합니다.

 

나는 왜 개발자가 되었는가

초등학교 때, 영화에서 해커가 빠른 손놀림으로 키보드를 두드려서 원하는 정보들을 얻어내는 모습에 반해 버렸습니다. 어린 마음에 컴퓨터 공부를 열심히 하면 해커가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하고 부모님께 졸라 컴퓨터 학원을 다녔고 개발 서적도 구해서 공부했습니다. 그렇게 배우다 보니 해커라는 꿈은 사라졌지만 개발 자체에 재미를 느꼈고, 그 후 대학교까지 컴퓨터 공학 전공으로 진학했습니다. 지금도 제가 좋아하는 개발을 직업으로 할 수 있어 즐겁습니다.

 

 

개발자 하길 잘했다

처음 소개할 때에 사내 IT에 관심을 가지고 문제점을 해결한다고 말해서 눈치채신 분이 있으실지 모르겠지만 저는 다른 사람을 도와주는 것을 좋아합니다. 남을 도와줄 때에 뿌듯함과 보람을 느끼는데 요즘은 개발자로서 제 경험이나 지식으로 다른 사람을 도울 수 있는 경우가 많이 생기는 것 같습니다. 그럴 때마다 개발자 하길 참 잘했다고 보람을 느낍니다.

 

머리가 하얘졌던 그 순간

라이브 서버의 유지 보수 작업을 하던 중에 실수로 운영 중인 서버 프로그램을 꺼버린 적이 있습니다. 서버에 연결되어 있던 많은 사용자들의 접속이 한꺼번에 끊어졌고 사태를 수습하느라 진땀을 흘렸던 기억이 납니다. 아마 그 이후부터 작업을 할 때 조금 더 신중한 태도가 생긴 것 것 같습니다. 실수를 줄이기 위해 작업할 때 사용하던 명령어들을 스크립트로 만들고 여러 서버를 동시에 작업할 수 있는 도구들도 도입했고 이를 통해 실수를 많이 줄일 수 있었습니다. 정말 당황했고 큰일 날 뻔한 순간이었지만 결과적으로 제가 더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는 습관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개발자에 대한 편견 Yes or No

영화나 드라마에서 개발자 캐릭터가 대부분 엄청난 천재거나 범접하지 못할 능력자로(사회성 떨어지는 천재?ㅎㅎ) 표현되어서 그런지 개발자는 재능이 있거나 타고난 사람만 될 수 있다는 편견이 있습니다. 물론 타고난 사람이나 천재가 개발을 잘 할 수는 있습니다만 개발은 프로그래밍 언어라는 도구를 가지고 어떠한 문제를 해결하고 방법을 찾는 과정입니다. 프로그래밍 언어를 잘 다룰 수 있을 정도로 공부하고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으면 누구나 개발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더 중요한 것은 그 이후 업무 경험과 개인 훈련을 통해서 뛰어난 개발자로 성장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데일리펀딩에서는 매달 코딩 챌린지라는 대회를 하는데 알고리즘 공부에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천재만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어렵게 보거나, 개발자는 머리만 믿고 노력하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 대신, 누구나 노력한다면 개발자가 될 수 있고 이미 개발자가 된 사람도 끊임없이 공부하고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주세요!

 

 

요즘 업계 핫이슈라면

GPT-3와 Copilot이 핫한 이슈라고 생각합니다. (조금 어려우실 수 있겠지만) GPT-3란, OpenAI에서 발표한 언어 모델인데, 딥러닝을 이용해서 인간이 쓰는 것과 같은 텍스트를 생성하는 언어 모델입니다. GPT-3가 쓴 글을 읽어보면 인공지능(기계)가 썼다고 생각하기 힘들 정도로 문장이 자연스럽습니다. 그리고 ‘Github’가 GPT-3를 이용해서 Copilot이라는 도구를 만들었습니다. 소스 코드 에디터에 만들고자 하는 기능을 함수 이름으로 짓거나 주석에 요구 사항을 적어주면 Copilot이 이것들을 읽어서 소스 코드로 작성해 줍니다. 인터넷에 올라온 다양한 사용기와 결과물을 보면 나날이 발전하고 있는 AI 기술에 놀라곤 합니다. 물론 GPT-3가 쓴 글이나 Copilot이 작성한 소스 코드가 올바른 내용이 아닌 경우가 많고, Copilot의 경우 아직 논란이 있는 사안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기술들이 잘 발전한다면 개발자들이 코드 작성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주니어 시절, 앗 나의 실수

테스트를 등한시했다가 서비스에서 오류를 냈던 일이 있습니다. 제대로 작성했다고 믿었던 코드가 배포가 된 뒤에 문제가 생겼고, 뒤늦게 문제를 알아차려서 급하게 수정하느라 많이 힘들었었습니다. 사실 테스트만 제대로 했어도 이러한 문제를 막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테스트의 중요함을 깨닫게 되어서 지금은 작은 기능 하나를 만들 때에도 이 기능을 체계적으로 테스트할 수 있도록 테스트 코드 작성하는 습관을 들였고 그 덕분인지 오류가 많이 줄었습니다. 그리고 리팩토링을 하거나 새로운 기능을 추가할 때도 기존의 테스트 코드가 정상적으로 동작하면 안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나의 성장동력은

같이 개발하는 동료들이 성장에 많은 도움이 됩니다. 평소에도 동료들로부터 많은 인사이트를 얻곤 하는데 제가 가지지 못한 경험들과 지식을 듣고 나면 나중에 제가 비슷한 상황이 생겼을 때 그 이야기들이 문제 해결을 하는 좋은 힌트가 되어 줍니다. 그래서 동료들의 경험과 생각을 많이 듣고자 하고, 저 또한 제가 경험한 지식과 개발 경험을 많이 나누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나에게 개발은 _______다.

 나에게 개발은 “글쓰기"다.

다들 편지나 자기소개서 같은 글을 써 보신 적이 있을 것입니다. 애인에게 주는 편지나 입사를 위해 쓰는 자기소개서라면 글을 읽는 상대를 생각해야 하고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서 내용 하나하나에 더욱 신중할 것입니다. 첫 문장을 어떻게 시작할지 고민하다가 어느덧 마지막 줄을 완성하지만 다시 읽어보면 어딘가 이상하고 어색해서 다시 고치고… 그렇게 끊임없이 고민하고 고치다 보면 결국 멋진 글을 완성하게 됩니다.

개발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작성하는 코드는 곧 회사의 비즈니스에 영향을 주고 내가 작성한 코드를 다른 사람도 읽기 때문에 코드 작성에 많은 신경을 써야 합니다. 또 작성한 코드가 올바른지 읽기는 좋은지 검토하고 고치는 작업을 반복하면서 멋진 코드가 탄생합니다.

 

데일리펀딩에 오기 전 프로젝트 경험 

데일리펀딩 오기 전 제가 개발자로 첫 근무를 했던 회사는 네트워크 스토리지 서비스를 하는 회사였습니다. 규모는 작았지만 서비스 이용자들은 많아서 대규모 트래픽과 디스크 IO, 그리고 이를 감당하는 리눅스 서버와 인프라를 경험해 볼 수 있었습니다. 같이 개발하는 동료들과 의기 투합해서 프로젝트를 만들어가고, 문제 해결 방법을 놓고 치열하게 논쟁하는 경험은 즐거웠습니다. (얼마나 치열했으면 다른 팀에서는 저희가 싸우는 줄 알고 말리러 오기도 했습니다. ㅎㅎ) 또 앞서 위에서도 이야기했던 많은 실수들을 주로 첫 회사에서 겪었는데 그만큼 많은 반성을 했고, 문제점을 같이 개선해나가면서 저 뿐만 아니라 동료들 또한 같이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Daily Labs와 함께 하실래요?

데일리펀딩과 함께 멋진 작품을 써 내려갈 개발자분을 찾고 있습니다. 개발자 코딩 챌린지를 통해 서로 배우고 IT 세미나를 통해 최근 이슈를 함께 공유하고 성장할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자율출퇴근제를 적용함으로써 유연한 근무 분위기를 적용해 나가고 있습니다.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함께 경험을 나누며 개발 능력을 키워가고 마음껏 표현해보세요!

 

우리는 지속가능한 금융을 만들어가는
투명한 종합 금융 플랫폼입니다.

데일리언과 함께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