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뒤로가기

데일리 피플

데일리펀딩에 대한 확실한 믿음으로 3년차 투자자가 되었습니다

직장인 김지선님

데일리펀딩

저의 자산 포트폴리오에서 P2P투자 비율이 조금 더 늘어날 전망으로 보여요

투자자 김지선

 

투자자 김지선입니다.

제약회사에서 재고 구매 및 무역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27살 김지선입니다. 재고 구매 업무는 전문의약품, 일반의약품 및 건강기능식품의 생산에 필요한 원료 등을 해외 거래처로부터 수입하는 일인데요. 해당 원료가 생산 스케줄에 맞춰서 생산공장에 입고되어 적시에 필요한 사람들이 구매할 수 있도록 납기일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P2P에 투자하게 된 계기 그리고 나만의 투자 원칙

P2P에 투자하게 된 계기는 높은 수익률 때문입니다. 제 자산관리 포트폴리오는 지금도 안정형 자산인 적금, 예금, CMA가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요. P2P에 투자하기 전에는 100% 안정형자산을 보유하고 있었는데, 안정형자산의 치명적인 단점은 수익률이 낮다는 거잖아요. 노동 소득만으로는 자산을 키우기 힘들다고 판단했고 그래서 자본소득을 만들기 위해 여러 금융상품을 알아보던 중 수익률이 높은 P2P에 투자하게 되었습니다. 저만의 P2P 투자 원칙은 '자산의 10~20%만 투자하자'입니다.

P2P 투자 플랫폼 선택 기준

P2P 투자 플랫폼을 선택하는 기준은 연체율 0%입니다. 수익률이 아무리 높더라도 원금 상환을 못 하게 되면 속이 쓰리니까요. 데일리펀딩은 홈페이지에서 보실 수 있는 것처럼 P2P 공시 순위 5위 업체일 뿐만 아니라, 5위 안에 드는 업체 중 연체율이 0%인 유일한 업체입니다. 공격형 투자로 자본소득을 늘리기 위해 P2P투자를 선택했지만 원금을 회수하지 못하는 risk taking은 가능한 하고 싶지 않더라고요. 그래서 연체가 없는 플랫폼인 데일리펀딩을 선택했습니다.

데일리펀딩에 투자하는 이유

지인의 추천을 받아 처음 P2P에 투자하겠다고 마음먹은 뒤 제일 먼저 검색한 것은 P2P플랫폼 순위였습니다. 물론, 저의 첫 데일리펀딩 투자인 2018년 당시에는 데일리펀딩이 높은 순위는 아니었어요. 하지만, 지인이 추천한 업체이기도 하고 지켜보니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업체였기 때문에 첫 투자를 마음먹었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데일리펀딩에 대한 확실한 믿음으로 3년차 투자자가 되었네요(웃음).

데일리펀딩을 알게 된 이후 변화

데일리펀딩을 시작한 후 생활의 변화는 바로 데일리펀딩 이자로 나에게 선물을 준다는 점인데요. 나에게 선물을 줄 수 있는 여유에 기분이 참 좋아지더라고요. 이자를 모아 구입한 선물은 가습기, 잠옷, 향수 등이 있어요. 다음 달 월급으로 데일리펀딩에 또 투자를 할 예정인데 이번에는 또 어떤 선물을 고를지 벌써 행복한 고민 중입니다.

P2P투자를 고민하시는 분들께

P2P투자를 할 때 가장 고민되는 부분은 고위험군이라는 점, 즉 원금을 회수하지 못하면 어떡하지라는 걱정이라고 생각해요. 저 또한 마찬가지로 처음 투자할 때는 원금 회수 부분을 가장 걱정했어요. 하지만 저는 2018년부터 2년간 꾸준히 데일리펀딩에 투자해왔고 지금까지지 늘 예정상환일에 맞춰서 이자와 원금을 회수했습니다. 이제는 데일리펀딩에 믿음이 생겼어요. 그래도 자신의 돈을 투자하는 일이니만큼 다방면으로 잘 알아보고 투자하는 것을 추천드려요!

P2P투자를 통한 최종 목표

일단 저의 단기 목표는 P2P투자금 1,000만원 채우기예요. 지금 현재는 적금이 만기되는 날만 기다리고 있답니다. 저의 자산 포트폴리오에서 P2P투자 비율이 조금 더 늘어날 전망으로 보여요.

그리고, P2P투자로 이루고 싶은 저의 최종 목표는 꾸준히 자산의 10-20%를 투자하여 수익금을 얻자입니다. 연봉+수익금이 실제로 제가 벌어들이고 있는 총 소득인 거잖아요. 제 목표가 이루어지면 보다 더 여유로운 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요.

데일리펀딩에 바라는 점

앞으로도 투자자들이 믿고 투자할 수 있는 P2P회사로 남기를 바라요. 요즘은 많은 회사들이 윤리경영, 투명한 경영 전략을 많이 내세우고 있잖아요. 그 이유가 바로 소비자들에게 신뢰를 얻기 위함이라고 생각해요. 데일리펀딩도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투명한 관리를 통해 믿음직한 P2P회사로 성장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우리는 매일 금융의 각을 넓혀가는
데일리언입니다.

데일리언과 함께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