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뒤로가기

데일리 피플

데일리펀딩은 투자자가 믿을 수 있는 1번 타자라고 생각합니다.

자영업자 조성민 투자자님

데일리펀딩

"데일리펀딩은 투자자에게 객관적 데이터를 보여주며,

투자자와의 신뢰를 가장 중시한다는 회사의 가치관도 같이 보여줬습니다."

투자자 조성민

 

투자자 조성민입니다.

자동제어 전기 쪽에 근무하다 현재는 휴대폰 악세서리 소매업을 하며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는 36살 조성민입니다.

 

 

새로운 재테크를 시작하게 된 계기

개인적으로 투자를 통한 소득보다는 사업을 통한 소득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원하는 수준의 소득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지기 전까지는 투자를 통한 소득에는 소극적인 모습을 보여 왔던 거 같습니다. 그러나 2020년 코로나를 기점으로 부동산 및 주식 비트코인 등 자산의 가치가 크게 올라가는 모습을 보면서 당장 큰 돈을 투자하진 않더라도 투자에 대해 관심을 지속적으로 가지고 변화되는 흐름에서 동떨어져 있지 않아야 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첫 P2P 투자 소감

데일리펀딩을 통해 처음으로 투자해본 상품은 SCF 선정산 금융 서비스였습니다. 투자기간이 매우 짧다는 것이 매력적으로 다가왔고 그 기간 동안 투자해도 수익률이 7% 정도로 상당히 높아서 투자 원금과 수익금을 받았을 때 아주 만족스러운 기분이었습니다. 부동산이든 주식이든 이렇게 짧은 기간 동안 높은 수익률을 내기 어렵다고 생각하는데요. 다른 어떤 투자 상품보다 이런 점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나만의 투자 원칙

저에게 가장 중요한 원칙은 투자할 대상인 분야에 대해 잘 알고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어 특정 카테고리의 물건을 팔게 되면 그 상품의 시즌 별 판매 추이와, “이 정도 가격에 디자인이면 판매가 이루어지는구나” 하는 데이터가 축적이 됩니다. 그럼 다음 시즌에는 그 데이터를 바탕으로 어떤 물건을 매입할지, 또 그 물건의 수량을 어느 정도 가져올지 결정할 수 있고 얼마의 마진을 남기고 판매할지 결정할 수 있게 됩니다. 이러한 원리로 주식 또는 부동산도 동일한 원리가 적용된다고 생각하는데요. 제가 잘 알고 관심 있는 산업분야의 주식 또는 제가 살아온 지역의 오랜 변화를 관찰하며 얻어진 부동산 데이터를 신뢰하고 그 데이터를 기준으로 판단하고 투자하는 것 가장 좋다고 생각합니다. “어디가 좋다더라” “어떤 주식이 오른다더라“하는 식의 투자는 위험한 발상이 아닐까요!

 

 

P2P투자 플랫폼 선택 기준

가장 중요한 점은 회사의 신뢰성입니다. 투자자의 입장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내가 투자한 돈이 이자 수익과 함께 안전하게 다시 나에게 돌아올 수 있느냐입니다. 그런 믿음을 주는 회사인지 잘 판단해야 합니다.

개인적으로, 사업체의 성패를 좌우하는 것은 오너의 역량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너가 큰 욕심을 부리고 무리하게 사업체를 키워 나간다면 외부에서는 회사가 계속 성장하는 듯 보이겠지만 내부에서는 문제가 쌓이고 곪아가며 결국 도산하는 등의 큰 문제가 발생합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데일리펀딩이라는 회사는 개인적으로 오랫동안 지켜본 결과 무리하게 몸집 키우기를 하며 욕심내는 모습을 보인 적이 없다고 생각했고, 연체율도 0%를 충실하게 지켜 나가며 내실 있게 회사를 올바른 방향으로 성장시켜 나가는 인상을 주었습니다. 그래서 첫 투자를 할 때도 이러한 점을 높이 사 주저 없이 데일리펀딩을 선택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데일리펀딩의 첫인상

사실 데일리펀딩을 초창기부터 봐왔는데요. 부동산 상품이 대부분이었고 개인적으로 부동산 상품에 투자하기엔 리스크가 많다고 생각해서 직접 투자를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꾸준하게 계속 지켜본 결과 이 회사는 확실하게 투자자에게 이자 수익과 원금을 돌려주고 있다는 객관적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었고 투자자와의 신뢰를 가장 중시한다는 회사의 가치관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회사의 블로그나 SNS 매체를 통해 내부 소식도 들려주고 꾸준히 개인 투자자와 소통하려는 모습도 보기 좋았습니다.

 

 

스탬프이벤트 참여 소감

스탬프를 모아 최대 50만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이번 이벤트에 저도 열심히 참여를 했는데요. 아직은 P2P가 대중적인 투자처는 아니다 보니 '가입 추천'이나 '투자 추천' 항목 달성이 쉽지는 않았습니다. 그래도 제가 아는 정보를 솔직하게 친구에게 전했고 친구도 저를 믿고 데일리펀딩 첫 투자를 시작했는데요. 친구에게도 좋은 경험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덕분에 저는 스탬프 20개를 채우고 상금으로 S사의 고급 사무용 의자를 새로 구입했는데요. 업무 효율이 아주 좋아졌습니다(웃음).

 

 

P2P투자를 고민하시는 분들께

크지 않은 돈으로 확실하게 높은 수익을 가져와 줄 수 있는 것이 바로 P2P투자라고 생각합니다. 야구로 치면 타선 중 1번 타자로 생각이 되는데요 1번 타자는 전통적으로 그 팀에서 가장 믿음직한 선수가 맡게 됩니다. 1번 타자는 좋은 선구안을 지니고 빠른 스피드와 그리고 높은 출루율을 보여줄 수 있어야 합니다. 이러한 점에서 P2P투자는 재테크라는 큰 흐름에서 보았을 때 짧고 빠르게 안정적이며 즉각적인 수입을 창출해 준다는 1번 타자 같은 매력이 있다고 생각되었습니다. 부동산이나 주식처럼 장타나 홈런이 아니어도 확실한 수익률과 빠른 현금 흐름으로 투자자에게 믿을 만한 1번 타자의 역할을 해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P2P투자를 통한 최종 목표

큰 금액은 아니더라도 다달이 정기적으로 들어오는 월세처럼 제가 가진 투자금의 활용도를 높일 생각입니다. 아직 투자 한도에 제한이 있지만 점차 늘려 나가면서 개인이 가져갈 수 있는 최대한도로 늘리는 것이 1차적인 목표이고 그 한도를 통해 꾸준하고 안정적인 수익을 지속적으로 실현하는 것이 2차적으로 제가 가져가고 싶은 목표입니다.

 

 

데일리펀딩에 바라는 점

지금처럼 투자자와의 신뢰를 가장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회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 포지션을 계속 가져가면 투자자의 입장에선 믿고 안정적으로 투자할 수 있고 P2P업체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SNS를 통해 개인 투자자와의 소통도 계속해서 활발하게 하면서 사내 소식도 많이 들려주시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리는 매일 금융의 각을 넓혀가는
데일리언입니다.

데일리언과 함께하기 >